본문 바로가기

오리온, ‘추적60분’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김창권 기자 | 2017-05-15 17:20:41

가-가+

오리온이 오는 17일 방송 예정인 KBS ‘추적60분’ 프로그램을 두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서울남부지법에 따르면 오리온 측은 지난 12일 담철곤 오리온 회장과 회사 이름으로 추적60분 ‘재벌과 비자금 1편 - 임원들은 왜 회장님을 고발했나’의 방송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했다.

현재 ‘재벌과 비자금’ 2부작으로 제작된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17일 오후 11시10분께 방송될 예정이다. 현재 프로그램 홈페이지에서 30초 분량의 미리보기만 볼 수 있다.

예고편에는 ‘회장님의 수상한 재테크’ ‘회장님의 두 얼굴’이라는 자막과 함께 회사 건물과 대표 제품을 비춰 담 회장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것으로 알 수 있다.

앞서 담 회장은 지난 2011년 회삿돈 300억원을 횡령·유용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로 기소됐지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한편 오리온 전직 임원들은 지난해 8월 담 회장의 8.15 특별사면을 반대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정부에 내고 형사소송을 진행하는 등 법적 분쟁을 이어가고 있다.

 KBS 추적 60분

▲ KBS 추적 6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