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30년 만의 대중교통 혁명 시작

글쓴이 : 심미숙 기자 seekmisook@betanews.net

등록시간 : 2017-05-15 22:34:47



오는 8월 26일 제주 지역 내 대중교통 혁명이 시작된다. 30년 만에 교통체계가 전면 개편을 위해 인프라 확충 및 이용자 편의제공을 위한 시스템 구축 등 막바지 준비중이다.

‘더 빠르고, 더 편리하고, 더 저렴한’대중교통 서비스를 목표로 ▲우선차로제 도입 ▲환승센터 및 환승정류장 개선 ▲버스증차 및 디자인 개선 ▲버스정보시스템 확충 등 시설인프라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전망이다.

▲급행버스 신설 및 노선개편 ▲버스요금체계 단일화 ▲환승할인 확대 등 운영 시스템도 대폭 개선된다.

도내 전 지역 시내버스요금(1,200원)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공항을 기점으로 일주도로, 평화로 및 번영로 등을 운행하는 급행버스 12개 노선을 신설해 도 전역을 1시간 내외 통행이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도민과 관광객의 빠른 교통수요를 충족시켜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버스 증차(530→797대(↑267대))와 차내 무료 Wi-Fi제공으로 주민과 관광객 모두 혜택을 볼 수 있다. 우선차로제도 시행된다. 우선차로제 시행으로 대중교통 운행속도가 중앙차로는 현행 13.1km/h에서 23.7km/h로 상승하고, 가로변차로는 13.9km/h에서 18.3km/h로 향상될 것으로 예측된다.

노선체계 전면 개편에 따른 환승체계 구축을 위해 읍면 소재지(17개소) 등 22개소에 추진 중인 읍면 환승 정류장 시설은 7월초 모두 마무리 된다.

대중교통 운영체계 개편(민영→준공영제, 공영→공기업 전환)으로 준공영제를 도입함으로써 노선의 공공성을 확보하고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통한 서비스 수준 향상을 도모하게 된다. 대신 도민혈세는 현재 200억원의 예산소요에서 800억원으로 4배 증가한다

행정시별로 운영되고 있는 공영버스는 개편과 더불어 증차되면서, 지방공기업법 시행령의 ‘30대 이상 운송사업자인 경우 지방공기업 설립 의무화’ 규정에 따라, 지방공기업으로 전환된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관광지 순환버스에 국내여행안내사 자격증 보유자를 대상으로 교통관광도우미를 시범 운영함으로써, 교통 및 관광정보 제공과 함께 탑승객의 안전도우미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