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전작으로 예상해본 갤럭시 노트8의 모습

이환 기자 | 2017-07-27 11:39:01

가-가+
다음 달 24일,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최신작인 갤럭시 노트8이 발표될 예정이다.
 
전작인 노트7과 S8을 보면 부족한 부분이 꽤 존재했다. 이런 부족한 부분들은 차기작을 위한 일종의 미끼였다는 말이 많다. 이러한 전작의 부족함을 통해 올해 하반기의 차기작을 예상해본다.
 
▷완성도를 더 높인 갤럭시 노트8
 
갤럭시 S8은 미래의 폰이 무엇인지 보여줬다는 '새로운 시작'에 가까운 평을 받았다. 스펙상으로 따져봐도 그렇다.
 
삼성전자 최초의 베젤리스 스마트폰이고 갤럭시 노트7의 폭발 이후 첫 출시한 플래그십 스마트폰이다. 또한 덱스, 빅스비,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유광 메탈 프레임, 10nm 공정의 AP 등 수 많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중 최초'라는 수식어를 가지고 있다.

 

©

▲ 삼성전자 최초의 베젤리스 스마트폰인 갤럭시 S8 


반면, 새로 적용한 신기술들에 결함도 꽤 있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에는 붉은 액정이 있었다. 빅스비, 덱스는 활용도가 떨어졌고 유광 메탈 프레임과 베젤리스 디자인은 내구성을 떨어뜨렸다.
 
이러한 점을 봤을 때, 갤럭시 노트8은 이런 부분을 수정한 S8의 완성작일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

▲ 유독 붉은기가 있는 갤럭시 S8의 모습. (사진 출처=삼성스마트폰카페)

▷안전해진 갤럭시 노트8

갤럭시 노트7에는 매우 큰 결함이 있었다. 바로 배터리 폭발.
 
이로 인해 8조 원에 육박하는 손해를 본 삼성은 8포인트 안전성 검사를 통한 배터리 안전성과 제품 품질 혁신을 약속했다. 그리고 갤럭시 S8에서 배터리 폭발은 현재까지 알려진 소식이 없을 정도로 안전성이 개선되었다.

©

▲ 삼성전자에서 약속한 8포인트 배터리 안전성 검사 (사진 출처=삼성전자)


하지만 갤럭시 S8에서 품질 혁신을 보여줬다고 보긴 힘들다. 전작이었던 갤럭시 S7보다도 훨씬 많은 초기 결함들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붉은 액정, SD카드 초기화, 무한부팅, 자동 꺼짐 등 많은 결함이 있었다. 품질 혁신을 했다고 보긴 힘든 부분이다. 이런 면에서 갤럭시 노트8은 초기 불량을 줄여 다시 품질에 대한 신뢰를 높이는 폰을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 노트FE로 보는 갤럭시 노트8
 
지난 7일 출시된 갤럭시 노트 FE를 통해서도 갤럭시 노트8을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 노트 FE에서 노트7에 비해 하향 조정된 부분이 없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는 갤럭시 노트8에게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고의로 타협을 본 부분으로 예상된다.
 
대표적으로 하향된 부분이 배터리다. 배터리는 3500 mAh에서 3200 mAh로 하향됐다. 노트4보다도 낮은 배터리 용량이며 노트7도 배터리 수명이 그저 그런 수준이었는데, 노트FE는 배터리 수명이 영 좋지 못하다는 평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이런 면에서 갤럭시 노트8은 배터리 수명이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

▲ 갤럭시 노트7의 사용되지 않은 부품을 이용해 만든 갤럭시 노트 FE 
 
또한 디스플레이도 하향됐다. 해상도는 동일하나 최대 휘도가 많이 떨어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노트7에서 최대 휘도가 노트5에 비해 25% 가량 상향된걸 생각하면 이 역시 노트8을 위한 타협으로 보인다.
 
이를통해 노트8은 최대 휘도가 약간 상향되거나 노트7, S8과 큰 차이 없는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고의적으로 노트 FE의 최대 휘도를 낮춰 노트8의 최대 휘도가 높은 것처럼 보이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삼성전자의 전작들을 통해 노트8을 예측해 보았다. 갤럭시 노트8은 다음 달 24일에 언팩 행사가 예정되어 있고, 9월에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5개월에 가까운 시간이 흐른 만큼, 부디 S8의 결함들을 계기로 품질을 개선하여 소비자들의 만족을 얻는 제품을 만들기를 바라는 바이다.

 

 

 

베타뉴스 이환 기자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