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한남뉴타운 20억 다가구주택 구입, 도덕성 논란

이 직 기자 | 2017-09-08 04:57:47

가-가+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재임 기간 구입한 한남뉴타운 4구역의 다가구주택에 대해 도덕성 논란이 일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 2015년 7월 서울 용산구 보광동 소재 14~15세대 다가구주택을 19.9억원에 매입했다. 이 시기는 성장현 구청장이 용산구청장 재선에 성공한 다음해다.  

그는 한남뉴타운 재개발의 인허가권자인데, 인허가권자가 한참 재개발이 진행 중인 지역에 건물을 매입한 것이다. 성 청장 자신이 이 지역에 대한 인허가권을 행사하기 때문에 이 구역의 재개발 속도와 수익성 등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인물이다.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 최고의 핫한 지역 중 하나에 속하는 한남뉴타운 4구역에 다가구주택을 매입한 것에 대해서는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2015년 매입한 한남뉴타운 4구역에 위치한 다가구주택


이 건물은 재개발이 진행 되면서 곧 헐릴 건물이기 때문이다. 즉, 실거주를 목적으로 구입한 것이 아니고 투자 혹은 투기를 목적으로 구입했다고 볼 충분한 여지가 있는 것이다.

이 건물에는 소형 세대가 14~15세대가 들어와 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성장현 구청장이 들어와서 살기에는 작은 집들이다. 지은지도 오래 된 전형적인 임대수익용 건물이다.

선출직 공무원들은 자신의 처신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 오얏나무 아래에서는 갓끈을 고쳐매는 일도 삼가야 하는데, 성장현 구청장은 대놓고 자신이 재개발 인허가권을 행사하는 지역에 투기성 건물 매입을 한 것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이미 보광동 리버빌 아파트에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84.74㎥ 아파트 2채를 보유하고 있어 실거주를 목적으로 매입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 명확해 보인다.

자금 출처도 충분한 소명이 필요해 보인다. 20억원이라는 돈을 갑자기 마련하기도 쉽지 않았을텐데, 자금출처에 대한 세밀한 해명이 필요해 보인다.

이에 대해 용산구청은 "관련 법령에 따라 적법하게 이루어진 것"이라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