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츠, 7.1채널 USB 게이밍 헤드셋 ‘KG20’ 출시

글쓴이 : 신근호 기자 danielbt@betanews.net

등록시간 : 2017-09-13 14:30:19



사운드 전문기업 브리츠(Britz)는 현장감을 극대화한 버추얼 7.1채널 게이밍 헤드셋 ‘KG2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게임 환경에 최적화된 ‘KG20’ 헤드셋은 PC와 USB포트로 연결하고, 가상 7.1 멀티채널 사운드 디코더칩을 내장해 마치 게임 속에 있는 것 같은 현장감 넘치는 사운드를 제공한다. 특히 주변 상황이 시시각각 변하는 게임에서는 사방에서 들리는 사운드로 더욱 역동적이며 생동감을 더한다.

브리츠 사운드 엔지니어에 의해 튜닝된 40mm 네오디뮴 유닛을 탑재, 작은 효과음도 놓치지 않는 우수한 해상력을 보여준다. 살며시 다가오는 적의 움직임을 소리로 알아챌 수 있어 긴장감을 높여준다. 폭발음이나 총격전 효과음도 현실감 있게 표현해 보다 사실적인 분위기에서 게임을 플레이 할 수 있다.

장시간 착용하게 되는 게이밍 헤드셋의 특성을 고려해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적용했다. 헤드밴드 길이 조절이 가능해 청소년부터 여성, 성인까지 누구나 안정감 있게 착용할 수 있다. 헤드밴드 중앙에는 쿠션이 있어 머리를 편안하게 감싸준다.

적당한 장력은 쉽게 벗겨지지 않고, 장시간 착용해도 불편함이 없다. 이어패드는 부드러운 가죽재질을 사용하고, 쿠션을 적용해 귀를 압박하지 않는다. 또한 이어패드는 귀를 감싸는 밀폐형 구조로 되어 있어 외부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그만큼 게임에 몰입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이어컵 측면은 하이그로시 처리된 카본 재질로 코팅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정밀하게 조절 가능한 회전 스틱 디자인의 마이크를 장착했다. 사용자에 따라 마이크 위치를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소음이 큰 PC방과 같은 환경에서도 더욱 또렷하게 내 음성을 상대방에게 전달할 수 있다. 케이블 중간에는 편의를 위한 컨트롤러가 달려있다. 볼륨을 올리고 내릴 수 있으며, 스위치 조작으로 마이크 음소거가 가능하다. 전원을 켜고 끌 수 있으며, Mute 버튼도 제공된다. 케이블은 내구성이 뛰어난 이중코팅을 적용해 헤드셋에서 자주 발생하는 케이블 불량 문제를 해결했다. 길이도 2.5미터로 넉넉해 다양한 PC환경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브리츠 마케팅 담당자는 “’KG20’ 헤드셋은 데스크톱PC나 노트북에 있는 USB포트에 연결하면 가상 7.1채널을 구현해 현장감을 극대화한 입체적인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며, “게임에서는 전장 속에 있는 것 같은 현실감을 높여주며, 영화를 볼 경우 극장과 같은 사운드로 감동을 더한다”고 밝혔다. 특히 “장시간 착용을 고려한 디자인은 사용자가 게임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만들어줘 게임을 플레이 하는 내내 높은 만족감을 느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브리츠 KG20’ 게이밍 헤드셋은 9월 13일부터 온라인 및 오프라인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또한 출시 기념으로 구매자에게 우산을 선물로 증정할 예정이다. 한정수량이므로 조기에 품절될 수 있다. ‘브리츠 KG20’의 가격은 55,00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