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카카오톡 상담톡’ 확대…어바이어 코리아와 업무협약

박은선 기자 | 2017-09-13 21:37:46

가-가+

카카오가 어바이어 코리아(대표 양승하)와 손잡고 ‘카카오톡 상담톡’ 확대에 나선다.

카카오는 13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어바이어 코리아와 ‘컨택센터 채팅 상담 및 CRM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카카오와 어바이어 코리아는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솔루션인 ‘상담톡’과 ‘오시아나(Oceana)’를 연동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이에 필요한 기술을 상호 지원한다.

카카오 여민수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왼쪽)과 어바이어 코리아 양승하 대표가 13일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지난해 10월 선보인 상담톡은 기업의 컨택센터 상담원이 고객과 카카오톡으로 1:1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채팅 상담 API 상품이다.

오시아나는 음성, SMS, 이메일 등 다양한 채널 중에서 고객의 상황에 가장 알맞은 채널의 담당자를 신속하게 연결해주는 어바이어 코리아의 컨택센터 구축 솔루션이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오시아나에 상담톡을 추가함으로써 이용자에게는 만족스러운 상담 경험을 제공하고, 기업에게는 상담 응대의 효율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양사는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 여민수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은 “어바이어 코리아와 업무 협약을 체결해 카카오톡 상담톡의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카카오톡을 통해 편리하게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배달의민족, LH, 라이나생명, 에이스손해보험 등 120여 개 업체에서 상담톡을 활용해 고객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