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오준 포스코 회장, 세계철강협회 부회장 선임

김혜경 기자 | 2017-10-18 16:39:21

가-가+

[베타뉴스/경제=김혜경기자]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지난 17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17 세계철강협회’ 연례총회 이사회에서 부회장에 선임됐다.

협회 규정에 따라 부회장으로 회장단에 합류한 권 회장은 내년에는 회장직에 오르게 된다. 철강협회 회장단에 선임되면 1년차 부회장, 2년차 회장, 3년차 부회장의 임기를 수행하도록 돼있다.

올해 새 회장단에는 직전 부회장이었던 신일철주금의 고세이 신도 사장이 회장에, 직전 회장이던 뉴코어의 존 페리올라 사장이 부회장에 각각 선임돼 권 회장과 함께 세계철강협회를 이끌게 됐다.

권 회장은 사장 시절인 2012년부터 세계철강협회 내 기술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해오다 포스코 회장 취임 이후인 2014년부터는 협회 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집행위원회의 위원으로 활동했다.

이번 권 회장의 회장단 입성으로 포스코와 국내 철강업계는 원료, 수급 등 세계 철강업계의 주요 현안에 대한 발언권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 포스코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