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월 취업자 수 4만5천명 증가…마이너스 모면했지만 실업자 9개월 연속 100만명 넘어

이동희 기자 | 2018-10-12 16:30:07

지난달  취업자 수 4만5천명 증가

(사진=연합뉴스)

마이너스로 떨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왔던 9월 취업자 수가 추석과 폭염 해소 등의 영향으로 플러스 4만명대로 반등했다.

하지만 숙박·음식점 취업자 감소 등의 영향으로 취업자 증가 폭이 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에 머무르며 부진했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9만여명 늘어나면서 9개월 연속 100만명을 넘고 있으며, 실업률도 9월 기준으로 13년 만에 가장 높은 상황이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4만5000명 늘어난 2705만5000명을 기록했다.

취업자 수 증가 규모가 7월 5000명, 8월 3000명에서 반등했지만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부터 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에 그치고 있다.

올 1월까지 취업자 수는  20만~30만명대의 증가세를 유지하다 2월에 10만명대로 급감해 큰 충격을 준데 이어, 7~8월에는 1만명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마이너스 우려를 키웠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ㆍ사회복지서비스업(13만3000명)을 비롯해 정보통신업(7만3000명), 농림어업(5만7000명), 금융ㆍ보험업(5만1000명) 등에서 취업자가 비교적 큰폭 증가했다. 하지만 최저임금의 영향을 많이 받는 사업시설관리ㆍ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에서 13만명 줄어든 것을 비롯해 도ㆍ소매업(-10만명), 숙박ㆍ음식점업(-8만6000명) 등 3대 업종에서 31만6000명이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도 지난달 4만2000명 감소해 6~8월에 나타났던 -10만명대보다는 다소 개선됐지만, 올 4월 이후 지속된 감소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서비스업 부문 취업자도 8월(-1만2000명)에 마이너스로 돌아선 이후 9월에도 5000명의 감소세를 지속했다.

전체 실업자는 102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9만2000명 증가했다. 실업자는 9개월 연속 100만명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실업률은 3.6%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오르면서 9월 기준으로 2005년 9월(3.6%) 이후 가장 높았다.

잠재실업자를 포함한 체감 지표인 확장실업률은 11.4%였고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2.7%였다. 둘 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9월 기준으로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15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1만4000명 증가했다.

구직단념자는 55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3000명 늘었다. 2014년 통계 기준을 변경한 이래 가장 큰 수준이다.

베타뉴스 이동희 기자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