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개발 거듭된 좌초에도 청파동1가 등 용산 공공재개발 '후끈'

정순애 기자 | 2020-10-16 02:03:50

[베타뉴스=정순애 기자] 서울역 인근 노른자 땅으로 불리는 서울 용산 청파1구역 재개발 사업 참여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청파동1가 푸른언덕 재개발추진위원회 관계자는 1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뜻이 맞는 지역 주민 6명으로 구성된 재개발추진위원이 동의서를 걷고 있다. 호응이 좋다. 기록적이다. 갈망이 대단하다. 지난 15일까지 동의율은 20%를 확보한 듯하다. 10월말까지 동의율 50~60%가 확보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청파동1가 일대는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정도의 골목이 많다. 주차 공간, 소방도로 확보가 시급하다. 50년 된 집들이 대부분이어서 장마철 비가 새 사고 우려 등으로 노후 주거환경 개선 의지가 강하다"고 했다.

재개발 추진 안내문을 통해서도 "서울의 중심이고 용산의 핵심인 청파1가 푸른언덕이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 태어나야 할 시점에 왔다"고 강조했다.

청파동1가 푸른언덕 재개발추진위원회 등에 따르면 청파동1가는 지난 9일부터 공공재개발 참여를 위한 주민참여 동의서를 걷고 있다.

지구단위계획 포함지역 및 청파1구역을 제외한 청파동1가 일대에서 이번 공모 신청을 준비 중이다. 

공공재개발은 정부가 재개발 구역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을 시행사로 참여시킨다. 정부는 분양가 상한제 적용 제외, 인허가 간소화, 수익성 보장, 용적률을 법적 상한보다 최고 20%까지 높여주는 등을 제공하고 이로 인해 늘어난 주택의 20~50%를 공공주택으로 기부채납 받는다.

공공재개발 참여 신청을 하려면 공모신청서, 사업계획서, 주거정비지수 검토자료 제출과 함께 해당 구역 주민(토지 소유자) 동의율 10% 를 넘겨야하는 조건을 갖춰야 한다.

공공재개발 사업지는 11월4일까지 후보지 공모를 받은뒤 2021년 초 선정될 예정이다.

베타뉴스

앞서 지난달 22일 한남1구역을 비롯해 원효로1가 등에서도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동의서를 받거나 후암동에서 공공재개발에 관심을 나타내는 등 서울 용산구내에서만 네 곳에서 공공재개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용산구 일대의 거듭된 재개발 사업 좌초로 주거 환경 개선 요구가 높아진데다 최근 서울 집값 급등에 따른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한 공공재개발 추진, 용산정비창 부지에 8천가구 규모의 복합개발 계획 언급 등이 더해졌기 때문에 이 같은 열망이 나온 것이란 시선이다.

베타뉴스 정순애 기자 (jsa9750@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경제 많이 본 기사